이번달부터 미용실 요금미리 안내해야 한다... 안하면 영업정지

 20171101.png


앞으로 손님에게 머리하는 가격을 미리 안내하지 않으면 그 미용실은 영업정지를 당하게 된다.

 

31일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이러한 내용을 담은 공중위생관리법 시행규칙을 이번 달(11) 16일부터 실시한다. 일부 미용업소의 바가지 영업을 근절하기 위해서다.

 

해당 규칙이 마련된 데에는 지난해 5월 충북의 미용실에서 벌어졌던 바가지요금이 큰 영향을 미쳤다고 전해진다.

 

당시 해당 미용실은 뇌병변을 앓고 있는 장애인에게 머리를 염색한 값으로 52만원을 청구했다. 과거에도 해당 미용실은 장애인새터민 등 소외계층을 상대로 230여만원의 부당요금을 청구했다고 밝혀졌다.

 

정부는 또다시 이런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해당 대책을 마련했다.

 

새롭게 마련된 공중위생관리법 시행규칙에 따르면 염색파마커트 등 3가지 이상의 시술을 받을 경우 손님의 서비스의 개별 가격과 다 합친 최종 가격을 시술 시작 전 미리 안내 받아야 한다.

 20171101_2.png


다만 서비스 항목이 2가지 이하일 때는 가격을 미리 고지할 의무가 없다.

 

이용·미용업자가 금액을 적은 명세서를 미리 보여주지 않으면 1차로 경고가 들어가고 그 이후로는 곧바로 영업정지 행정처분이 시행된다

 

이에 정부는 해당 규칙 시행 이후 나타나는 문제점을 지속해서 보완하고 지도 점검을 병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 2013년부터 미용실학원 등에서 이용요금을 소비자가 투명하게 확인할 수 있도록 하는 옥외가격표시제를 실시하고 있다.

 

그러나 몇 가지 항목의 최저 기본요금만 표시하고 실제로는 옵션을 붙여 몇 배 비싼 요금을 물리는 경우가 많아 있으나 마나 라는 지적이 있어왔다.

 

이런 가운데 이번에 새롭게 도입되는 해당 시행규칙이 얼마나 실효성을 보일지 귀추가 주목된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7 국방부, 수능 장병 휴가 연장 방침 file 는개 2017-11-16 118
96 20대 남성 협박에 한 달에 500명 남성과 성매매한 여중생 file 는개 2017-11-11 77
95 20대 신입사원, 출근 일주일만에 작업장서 목 찔린 채 발견 file 는개 2017-11-11 216
94 ‘암투병’ 친구 어머니 위해 보증섰다가 6천만원 빚더미 안고 자살한 20대 남성 file 는개 2017-11-10 309
93 흉기로 조카 마구 찔러 살해한 외삼촌에 ‘무기징역’ 선고 file 는개 2017-11-09 92
92 게임하다가 친구 집단폭행해 숨지게 한 40대 남성들... file 는개 2017-11-08 86
91 컵라면 먹다가 바퀴벌레 씹어... 라면 테러 경악! file 는개 2017-11-07 266
90 프라인팬으로 엄마 머리 100회 내려쳐 살해한 아들... file 는개 2017-11-05 157
89 “당신은 펜을 든 살인자” 보내고 목숨 끊은 50대 연구원 file 는개 2017-11-03 26
88 대구의 한 사립고 교사... 퇴학 선처해달라는 학부모에 성상납 요구 file 는개 2017-11-03 212
87 ‘상관 성범죄’ 폭로 뒤 화장실 못 쓰게 해 ‘탄약통’에 용변 본 여군... file 는개 2017-11-02 385
86 국물 튀어 “뜨겁다”고 하자 열 받아 펄펄 끓는 찌개 끼얹은 여성 file 는개 2017-11-02 28
85 5만원권 3장 스캐너로 위조해 성매매한 20대 file 는개 2017-11-01 251
» 이번달부터 ‘미용실 요금’ 미리 안내해야 한다... 안하면 ‘영업정지’ file 는개 2017-11-01 167
83 ‘위안부 기록물’, 일본 방해에 세계기록유산 등재 실패... file 는개 2017-10-31 80
82 의외로 잘 모르는, 일본 가면 ‘꼭’ 먹는 유명 규카츠 맛집의 현실 file 법돌이 2017-10-30 18
81 배우 김주혁, 교통사고로 사망 file 법돌이 2017-10-30 8358
80 티웨이항공, 국적사 최초 '대구~방콕' 정기 노선 취항 file 는개 2017-10-30 125
79 뚝배기 집게로 병사 혀 잡아당긴 해병대 부사관 file 는개 2017-10-27 151
78 “그만해라 좀, 돌겠다” 최희서 수상소감 중 들린 스태프 목소리 논란 file 는개 2017-10-26 336